게임 리뷰

[리뷰] Half-Life 2

Half-Life 2(이하 하프라이프2)는 내가 스팀을 시작한 이유이다. 중학생일적에 절친이었던(지금은 그 반대인) 친구가 즐겨하던 게임이라 옆에서 구경하고 있으면 한번쯤 하고 싶었던 게임이다.

half-life_2_cover

1회차 플레이를 할 때는 전작을 해보지 않았다. 그래픽이 너무 옛날 게임이라 별로 하고 싶은 생각이 없었다. 뭐, 그래도 스토리 이해에 별 문제는 없었다. 간단한 설정은 이미 알아보고 시작했기 때문.

2004년에 나온 게임이라고 생각하기는 어려운 그래픽이다. 개인적으로 2005년에 나온 콜 오브 듀티 2보다 하프라이프2가 좀 더 그래픽이 낫다고 생각한다.

스토리 자체도 스케일이 꽤 큰데, 이 스케일이 하프라이프3가 나오지 않는 이유가 아닐지? 물론 이 스케일이 지금의 명작 하프라이프 시리즈를 만든 것이지만.

로딩 시간이 좀 길다. SSD에서 로딩을 해도 2004년 게임이라고 생각하기 어려울 정도. 소스 엔진의 한계인가 싶다.

고전 FPS의 특징을 모두 가지고 있다. 종류별 무기들을 모두 가지고 있을 수 있고, 체력이 수치로 나타나며, 회복약 등을 먹지 않으면 체력이 회복되지 않는 등.

뭐, 다른 거 다 필요 없고, 차기작이나 어서 내줬으면. 에피소드2 이후로 후속작 안 나온지 8년째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