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외 리뷰

[리뷰] Assassin’s Creed (영화)

※ 주의: 포스트 내에 Assassin’s Creed III와 영화 스포일러가 있음.

오늘 조조 할인을 받아 메가박스에서 Assassin’s Creed를 보고 왔다. 평이 너무 안 좋아서 안 볼까 하다가 친구가 자기 주위 평은 그래도 괜찮았다고 한번 보러 간다길래 나도 도전해봤다.

assassins-creed-film-header-1280jpg-685176_1280w

전체적으로는 만족스러운 편이다. 서사야 요즘 나오는 대부분의 영화가 비슷하니 그냥 액션 구경하러 간건데 투르크와 스페인 사이의 얘기이다 보니 일부 구간에서는 Assassin’s Creed: Revelations 느낌도 나고 새로운 형태의 애니머스를 구경할 수도 있고. 아마 AC 원작 팬이 아니더라도 어느 정도 스토리 이해는 가능할 것이라고 본다. 다만 영화 초기 배경 설명에서 자막이 너무 빨리 지나가버리는 터라…

아귈라와 칼을 번갈아 가며 보여주는 장면은 아무래도 대체로 설정 덕후들인 Assassin’s Creed 팬들을 위한 장면인거 같은데, 솔직히 영화로 봤을 때는 가만히 누워서 과거로 돌아가는 장면 보다는 액션을 보여주는 것이 좋은 방법이긴 하다. 다만 이게 좀 과한 편이다. 초반에만 그랬어도 좋았을 텐데…

설정 충돌이 있다. Assassin’s Creed III 이후의 설정과 정면으로 충돌하는 모양새인데, AC III의 현대판 마지막에서 2012년 12월 21일에 죽은 데스몬드 마일스의 시신과 선악과를 앱스테르고가 회수했다는 내용은 Assassin’s Creed IV: Black Flag에서 확인할 수 있다(정확히는 선악과를 회수했다는 내용은 없지만 정황상 그것만 회수하지 않았을 리는 없다). 그러나 영화의 시대적 배경은 2016년이고, 애니머스 프로젝트를 담당한 워렌 비딕의 이름은 흔적도 없어지고 소피아 박사가 애니머스 프로젝트를 담당하고 있다. 거기에 선악과를 찾기 위해 칼을 사형으로 위장해 데리고 들어온다.

또 다른 설정 충돌으로는 애니머스의 성능에 있다. 최신 버전의 앱스테르고 애니머스는 Assassin’s Creed IV: Black Flag에서 나오는데, 애니머스 이용자와 기억 상 주인공의 얼굴이 같았던 Assassin’s Creed: Revelations까지의 애니머스와 Assassin’s Creed III부터의 애니머스는 그 성능이 다르다. 애니머스 이용자와 기억 상 주인공의 얼굴이 똑같지 않고 기억 상 주인공의 원래 얼굴로 나오게 된다. 그러나 영화판에서는 칼과 아귈라의 얼굴이 같다. 거기에 Assassin’s Creed: Unity부터는 애니머스가 아닌 헬릭스가 나오고 있는데 영화판에서 아직도 애니머스를 쓰는 이유는 불명. 아마 앱스테르고가 앱스테르고 제약회사와 앱스테르고 엔터테인먼트로 분리돼서 그럴 수도 있겠다.

기존 게임에서 템플기사단의 최정점에는 ‘장로’가 아닌 ‘그랜드마스터’가 존재하나 영화판에서는 장로가 나온다. 설정이 바뀐 것이거나 숨겨진 설정이었거나 둘 중 하나일 듯.

게임과 영화의 세계관이 분리될 수도 있으니까 일단 분리된 세계관으로 인식하기로 했음.

어쨌든 만족스러운 편이기는 해도 완전히 만족한 것은 아니다. 앞에서 말한 설정 충돌도 있지만 아귈라 시대보다 현대 시대에 훨씬 집중하다보니 아귈라에 대해서는 집중할 수 없었다. 그냥 선악과 셔틀 정도로 밖에 인식이 안 됨… 소피아 박사의 감정 변화도 사실 잘 모르겠다. 뭔가 두리뭉실했음.

광고
게임 리뷰

[리뷰] Assassin’s Creed: Revelations

Assassin’s Creed: Revelations(이하 어크 레벨레이션)은 구매까지 좀 고민을 많이 했었다. Assassin’s Creed: Brotherhood의 결말부 때문도 있고, 먼저 플레이해봤던 후배가 별로 추천하지 않았기도 했기 때문. 때문에 세일까지 좀 기다렸었는데, 구매하고 플레이해보니 기우였던 것을 알게 되었다. 생각보다 괜찮았기 때문.

assassins_creed_revelations_cover

현대 스토리라인은 어크 브라더후드로부터 바로 이어진다. 또한 본작의 현대 스토리라인 끝은 바로 Assassin’s Creed III로 이어진다. 때문에 만약 어쌔신크리드 시리즈를 플레이할 생각이 있고 그 중에서도 3를 플레이할 생각이 있다면 반드시 브라더후드>레벨레이션>3 순서로 플레이해야 한다. 과거 스토리의 스포를 피하기 위해 레벨레이션과 3  사이에 4가 들어가도 좋지만 이렇게 되면 현대 스토리의 스포를 받게 되니 주의.

이번 작품에 추가된 무기인 후크 블레이드는 꽤나 재미있는 무기이다. 로프를 타고 내려오면서 적을 공중암살이 가능하기도 하고 달려가면서 적을 후크 블레이드로 걸어 타고 넘어갈 수도 있다. 전작들의 벽 높이 오르기도 후크 블레이드를 통해 할 수 있다.

현대 스토리는 나오지 않지만 현대 주인공인 데스몬드 마일즈의 과거를 알 수 있는 미션이 애니머스 안전모드에 준비되어 있다. 또한 실험체 17호인 데스몬드 마일즈 이전에 있었던 실험체 16호도 볼 수 있다.

어크 레벨레이션의 유일한 단점은 중구난방으로 미션을 진행하게 된다는 점이다. 형제단 임무, 샐림 임무를 보통 번갈아가며 수행하게 된다. 때문에 무슨 스토리였는지 헷갈리게 되는 경우가 있다. 이것이 유일한 단점이라면 단점. 그래도 임무들을 수행하다 보면 Assassin’s Creed의 주인공이었던 알타이어 이븐 라 아하드의 결말을 볼 수 있다는 점에서 골수 어쌔신크리드 팬들에게는 반드시 플레이해야 하는 작품 중 하나이다.

한정판에는 Assassin’s Creed: Ambers라는 단편 애니메이션 DVD가 같이 포함되어 있었다고 한다. 이 애니메이션까지 봐야 에지오 트릴로지가 완전히 끝나는 것이고, 이 스토리가 Assassin’s Creed Chronicles: China에서 이어지지만 지금은 어디서 DVD를 빌려서 보지 않는 한 합법적으로 볼 수 있는 곳은 없다. 다만 유튜브에 누군가 올려놓은 영상은 있으니 이를 봐도 좋을 것 같다. Assassin’s Creed II의 홍보용 단편 영화인 Assassin’s Creed: Lineage가 공식 계정에 업로드 된 것과 비교가 된다.

게임 리뷰

[리뷰] Assassin’s Creed: Brotherhood

Assassin’s Creed: Brotherhood(이하 어크 브라더후드)는 Assassin’s Creed II를 플레이하고 어쌔신크리드 시리즈에 대해 흥미가 생겨 플레이했던 후속작이다. 전작인 Assassin’s Creed는 10분 정도만 켜보고 말았는데, 대화 스킵도 안 돼고 자막도 나오질 않는 작품인데다 액션 하나하나 할 때마다 DRM 서버가 죽어있어서 통신 실패로 자꾸 멈추기 때문이었다. 어쨌든 어크 브라더후드에서는 어쌔신크리드2와 매우 흡사하지만 그에 비해 개선된 부분들이 상당 부분 보이는 게임이기 때문에 지루하지 않게 플레이할 수 있었다.

untitled

전작의 배경은 이탈리아의 피렌체 등지였던 것이 비해 어크 브라더후드의 배경은 로마 전역이다. 템플기사단에게 빼앗긴 에덴의 조각(선악과)를 되찾고 중간중간 형제단을 재건하는 스토리를 담고 있다. 10~20대의 에지오를 플레이하는 전작에 비해 본작은 30~40대의 에지오를 플레이하게 된다.

전작에 비해 개선된 부분들이 있는데, 일단 단조로운 전투였던 전작의 단점을 개선하여 연속집행 기능이 추가되었다. 처음 살해에 성공하면 이후에는 방해를 받지 않는 이상 한번에 주위의 적을 대부분 집행할 수 있다. 또한 도시 내에 말을 타지 못했던 전작의 단점이 개선되어 이젠 도시 내에서도 말을 타고 다닐 수 있게 되었다.

현대 파트에서는 별 다른 진행이 없었던 전작들에 비해 본작에서는 간단한 퍼즐을 푸는 임무가 추가되었다. 작품 마지막 현대 파트에서는 약간의 충격적 결말도 기다리고 있다. 다음작인 레벨레이션은 이 상태에서 바로 이어지는 스토리이기 때문에 브라더후드를 즐기지 않으면 왜 주인공이 그런 상태로 시작하여 끝나게 되는지 알 수 없다.

어크 브라더후드의 유일한 단점은 바로 분량이 적다는 것이다. 한 시퀀스 당 1시간 정도를 소비해야 했던 전작이 대략 12시간의 플레이타임을 가지고 있었다면 본작은 8시간 정도면 클리어하게 된다. 그렇다고 재미가 없는 것은 아니지만 아쉬운건 어쩔 수 없다.

게임 리뷰

[리뷰] Assassin’s Creed II

Assassin’s Creed II(이하 어쌔신크리드2)는 스팀을 초창기 시작했을 때 구매했던 게임 중 하나이다. 무슨 게임인지 제대로 알지도 못하면서 할인한다며 좋다고 샀었다. 애초에 어쌔신크리드도 안 사놓고 후속편인 어쌔신크리드2를 샀었으니…

assassins_creed_2_box_art

어쌔신크리드2는 내가 직접 구매 및 조립한 데스크톱 컴퓨터로 즐긴 첫 스팀 콘솔 게임이다. 이 게임을 처음 할 때 놀랐던 것은 그래픽도 아니고 게임성도 아니었다. 오픈월드 게임 주제에 매우 빠른 로딩 속도에 놀랐었다. 물론 이후 그래픽과 게임성에도 놀랐다. 어쌔신크리드 시리즈 중 에지오 트릴로지만큼 재미있는 시리즈는 아직 보지 못했다.

어쌔신크리드2는 암살하는 게임으로 장르는 3인칭 액션 어드벤처이다. 정보를 수집하고 수집한 정보를 바탕으로 암살해야 하는 대상을 찾아 암살하면 된다. 물론 오픈월드 게임이므로 꼭 암살만 해야 하는 것은 아니고, 각종 필드에 있는 서브 퀘스트를 수행하거나 부동산 관리를 하는 등 부가적인 임무들을 수행하고 있어도 된다.

이 게임의 가장 큰 특징은 바로 현대와 과거를 넘나드는 스토리와 설정이다. 후대로 대대손손 DNA에 유전되는 기억 정보를 탐사할 수 있는 기계인 애니머스(ANIMUS)를 이용해 에덴의 조각(Piece of Eden)이라는 유물의 위치를 알아내려는 템플기사단 조직인 앱스테르고 산업(Abstergo)과 이에 맞서는 암살단의 대립이 주요 설정이다.

어쌔신크리드2의 과거 스토리라인은 2에서 끝나지 않고 브라더후드와 리벨레이션까지 이어진다. 이 세 편을 모두 플레이해야만 에지오 아디토레 다 피렌체라는 캐릭터의 매력을 제대로 알 수 있다. 거기에 단편 애니메이션인 어쌔신크리드: 앰버즈까지 보면 매력은 물론이고 한 캐릭터의 생애를 모두 봤다는 점에서 애착이 가게 된다. 어쌔신크리드 시리즈 내에서 이런 캐릭터는 에지오 하나 뿐이다.

시리즈 1, 2의 유일한 단점이었던 한글패치가 없다는 점은 최근에 비공식 2 한글패치가 나오면서 해결되었다. 이미 PC와 Xbox 360으로 도합 10번은 엔딩을 본 작품을 PC 한글패치를 적용해서 다시 플레이하는 것은 작품을 오히려 질리게 만들 수 있다는 생각에 한글패치해서 플레이해보지는 않았다. 애초에 Xbox 360판 어쌔신크리드2는 이미 한글화가 되어 있기도 했고.

한 번 시작하면 이런 장르를 싫어하는 사람이 아닌 이상 재미에 빠져들게 될 것이다. 발컨이어도 상관 없는 난이도를 가지고 있고, 게임패드로 즐기면 진동이 작동하기 때문에 더 재밌기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