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담

자기 PR의 시대

(예전이라고 아니었던 건 아니지만) 지금은 자기 PR의 시대이다. 나를 적극적으로 홍보하지 않으면 살아남기 힘든 세상. 작년, 좀 더 넓게 보면 재작년까지는 공개적인 본업 활동을 하는 것만으로 자기 PR이 됐었지만(네온비 작가가 자신의 만화를 통해 간접적으로 이런 상태를 소개했던적이 있다), 생산 가능 인구 최대치를 찍은 지금은 그것만으로는 부족하다. 실제로 많은 사람들이 본업 활동 외의 방법으로 자기 PR을 하는 것을 보면 알 수 있다.

예를 들어, 프로게이머는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를 이용해 본인의 게임 플레이를 보여주는 개인방송을 하고 있다. 웬만한 자기 PR을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를 이용한 개인방송을 통해서 하는 경우가 많다.

현재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는 대표적으로 YouTube, Twitch, afreeca TV가 있는데, 현재 아프리카 TV는 극하향세를 달리고 있으니 유튜브와 트위치의 두 가지 길이 있다. 보통 게임쪽을 활동하는 사람은 트위치로 가고, 그 외에는 유튜브로 가는 듯 하다.

예전에는 온라인 스트리밍이 활성화되지 않은 상황이었어서 보통 녹화본을 유튜브 등에 올리는 것으로 대신하는 경우가 많았는데, 소통이 힘들다보니 점점 온라인 스트리밍이 활성화됐다고 본다.

그러나 이런 자기 PR의 시대에 온라인 스트리밍으로 개인방송하는 사람들을 안 좋은 시선으로 보는 사람들이 종종 있는데, 방송인 허준의 트위치 방송에서 이를 지적한 바가 있다. 인터넷 방송을 하는 사람이 퇴물이냐며 그럼 그 방송을 보는 댁은 뭐가 되냐는 말을 했었다.

프로그래머, 프로게이머, 화가, 작가, 요리사(+제빵사), 방송인, 성우 등 정말 많은 분야의 사람들이 개인방송을 스트리밍 하며 각자의 실력을 뽐내고 자신의 예비 고객들과 소통도 하다보면 일거리가 끊기기는 어려울 것이다.

그러나 개인방송을 자기 PR에 이용할 때 주의할 것이 있다면 역시 각자의 발언과 행동일 것이다. 실제로 온라인 스트리밍 중에 발언을 잘못해 열심히 까이는 사람들이 꽤 있다. 본인이 그게 잘못인걸 뒤늦게라도 깨닫고 사과한 경우에는 넘어간적도 있지만… 이걸 가장 잘 주의할 수 있는 방법은 역시 평소에 언행 바르게 행동하는 것일 것이다. 게임 방송이라면 같이 플레이하는 타인에게 피해를 주는 행동도 최대한 삼가야 할 것이고.

자기 PR에 이용되는 것은 개인방송 외에도 다른 것이 있는데, 기존에 사용되던 블로그와 SNS가 있다. 블로그는 수명이 다 한 매체라고 볼 수 있으니 이를 자기 PR에 이용하는건 좀 그렇고, 그럼 SNS가 있는데, SNS는 좀 제한적이다. 본업에 대한 얘기를 나누기 보다는 일상 생활을 다루게 될테니 일부 분야 외에는 자기 PR에 이용하기는 힘들 것이다.

프로그래머의 경우에는 GitHub, Stack Overflow 등의 활동을 통해서도 자기 PR을 하고 있다. 내가 후배들에게 적극적으로 GitHub 홍보에 임하고 있는 이유 중 하나이다. GitHub는 자기 PR의 수단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적극적으로 사용을 권장하고 있고, 학교의 일부 진보적인 교수님들도 GitHub가 아니더라도 BitBucket 등을 활용할 것을 학생들에게 권장하는 분들도 계시다.

어디서는 자기 PR의 시대는 지났고 타인 PR의 시대이니 남을 열심히 소개하라는 말도 도는 거 같은데, 난 인정하지 않는다. 여전히 자기 PR의 시대이고, 그 방법이 좀 달라졌을 뿐이다. 정보화 사회에 IT 도구를 활용하여 자기 PR을 해야 하는 시대이다. 그것도 내가 뭘 할 수 있고 어떤 면이 좋고 등등 구구절절 말을 할 필요가 없다. 가장 알맞은 매체를 이용해 자신의 실력을 마음껏 뽐내면 된다. 그것으로 자기 PR이 된다고 생각한다.

이런 생각이 든 것은 예전에는 잘 찾아보기 힘들었던 프로게이머들의 개인 게임 화면을 각자의 개인 방송으로 볼 수 있고, 일부 방송인들이 개인방송으로 자신의 팬과 시청자들과 소통하고 유명 개발자는 컨퍼런스에서만 자신을 뽐내지 않고 자신의 저장소에 프로젝트를 업로드하는 등의 모습들을 보고 깨달았다. 이들은 현재 잘나가는 사람들이다. 개중에는 무명에서 이런 방법으로 시작해서 잘나가게 된 사람도 있다. 나도 자기 PR을 위해 알맞은 매체를 좀 더 찾아봐야지. 블로그와 GitHub만으로는 좀 부족한 느낌이 있다.

광고

“자기 PR의 시대”의 1개의 생각

  1. Git Hub가 뭔지 찾아봤는데 역시나 괜히 찾아봤네 ^0^)> 그냥 전 블로그나.. 자기 PR의 시대라고 하는데 난 PR할게 없네. 반성하고 열심히 날 홍보할 거리들을 만들어야겠다!!😳😳

    좋아요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