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담

게임 문화, 개선해야 한다

한동안 온라인 게임을 잘 안 했다. 일단 비교되는 것부터가 날 좀 짜증나게 했다. 옛날에 MMORPG 게임 하면 다른 친구들은 레벨이 기하급수적으로 올라가는데 난 레벨 20 이상을 올라가질 못하고 있고 온라인 액션 게임을 하면 다른 친구들에 비해 반응 속도가 느려서 맨날 죽거나 피해를 주는 등 내가 게임을 못 하는게 너무 눈에 확 띄었다.

대학교 올라오고 한동안 콘솔 게임 위주로만 플레이를 하다가 정말 오랜만에 온라인 게임으로 돌아왔는데, 그 게임이 바로 오버워치. 동생이 군대 휴가나온 7월 초부터 같이 구매해서 플레이를 시작했는데 중순, 그러니까 학생들 방학하기 전까지는 매우 클린하게 플레이했었다. 이후 엄청난 수의 트롤들을 보고 그룹 맺어서 플레이하지 않는 이상 잘 안 하기 시작했고.

도대체 왜 그렇게 하면서 플레이를 하지? 싶을 정도로 정말 게임 문화 더럽다.

리그 오브 레전드가 한창 상승세를 탈 무렵, 준프로 대회를 준비하던 고등학교 후배가 나한테 리그 오브 레전드를 영업할 때가 있었는데 내가 왜 리그 오브 레전드를 안 했느냐?라고 묻는다면 당시 인터넷에도 많이 떠돌던 롤 문화, “부모님 안부 묻기”와 “상대방 조롱하기” 때문이다.

내가 워크래프트3로 친구들과 로컬망으로 같이 하던 카오스나 파이트 오브 캐릭터즈를 플레이할 때 내 실력을 잘 알기 때문에 롤을 시작하면 100% 저 두 더러운 문화를 직접 접하게 될 것이라는 것을 잘 알기 때문에 시도도 안 해봤었다.

대학교 3학년 올라왔을 때였나, 리그 오브 레전드가 너무 인기가 좋아서 “그래, 동아리 선후배들이랑 한 판 같이 해보자” 하고 PC방에 가서 팀을 나눠 해봤었다. 튜토리얼도 안 해본 나에게 같은 팀인 동아리 선배(학번은 같지만 나이가 나보다 많으니까 선배라고 하자)가 나한테 정말 심한 욕을 해서 그 뒤로 리그 오브 레전드는 쳐다 보지도 않는다. 욕했던 그 선배에게도 만나면 웃으며 인사는 하지만 오래 얘기하지 않는다. 그깟 게임이 뭐라고? 내가 뭐 티어 떨어뜨리는 것도 아니었고 그냥 단순한 친선 게임이었는데.

또 한 번은 고등학교 친구가 갑자기 같이 게임 하나 하자길래 포탈 2 협동 게임을 시작했는데 나보고 뭐라뭐라 설명하다가 혼자 화나서 그대로 해산했다. 도대체 왜? 심지어 게임도 좀만 더 하면 클리어하는 정도였다.

도타 2는 온라인 친구가 설득에 설득을 해서 몇 판 같이 했었는데, 점점 재미를 붙일 무렵 만난 욕쟁이가 나한테 욕을 하자마자 게임 끄고 지워버렸다.

내가 그나마 멀티플레이를 시도할 수 있게 되었던 것에는 스팀에서 만난(정확히는 커뮤니티  사이트에서 만난) 온라인 친구들 덕분이었다. 내가 잘 못해도 웃으며 넘길 수 있는 그런 친구들이고, 때문에 서로 웃으며 게임을 할 수 있었다. 레프트 4 데드 2, 트라인 2, 포탈 2, 페이데이 2, 세인츠로우 3, … 정말 많은 게임을 멀티플레이로 같이 즐기고, 심지어 서로의 게임 플레이를 스팀 방송 등으로 구경도 많이 했다. 서로 게임 못한다고 놀린적 한 번도 없었고, 설명도 이해 못 하면 이해할 때까지 같이 해보기도 하고, 경쟁하는 게임이면 서로 이긴 팀에 격려도 해줬다.

이런 평화로운 분위기에 게임을 충분히 즐길 수 있음에도 지금의 게임 문화는 정말…

첫 번째로, 욕설 너무 난무한다. 실생활에도 욕설이 난무한다지만 서로 고쳐갈 생각을 해야지 도대체 왜 그렇게 욕설을 하는 걸까? 특히나 패드립, 고인드립 등등 진짜 너무 싫다. 심지어 닉네임으로 그런 것을 해놓는 경우도 있다.

두 번째로, 성희롱이나 성적 비하를 하는 경우도 있다. 여성 플레이어만 보면 성희롱 하기 바쁜 개돼지 놈들 진짜 다 적어도 1~2년씩은 감옥 다녀와야 될텐데 사이버수사대와 게임사도 제대로 협력 안 해서 그런 사례가 너무 적다. 게다가 여성 플레이어 실력을 비하하는 놈들도 짜증난다. 잘 하는 여성 플레이어에게는 남자친구가 대신 해주는거 아니냐는 놈들, 못 하는 여성 플레이어에게는 이래서 여자는 안 된다는 놈들 등등. 닉네임에 이런거 해놓는 놈들 심지어 게임사에서 잘 바꿔주지도 않음. 오버워치에서 이런거 신고 좀 넣어봤는데 신고 넣는 놈들 대부분 차단까지 해놓고 있고, 배틀넷에서 차단 목록 볼 수 있는데 닉네임 바뀌어있는 경우가 생각보다 많지 않다.

세 번째로, 조롱하는 놈들 너무 많다. 자기 팀이 이기면 상대 팀 조롱하는 놈들, 자기 팀이 지면 자기 팀 다른 사람들에게 실력이 그게 뭐냐며 욕하고 나가는 놈들 등등. 그렇게까지 해가면서 자기 자존감을 챙겨야 되는 놈들이라면 솔직히 병원 가야 되지 않나?

네 번째로, 자기들만 즐거우면 즐겜이라는 놈들이 열심히 트롤링하는 경우. 즐겜은 자기만 즐거우면 되는 것이 아니다. 모든 사람들이 즐겁게 즐겨야 즐겜인 것이다. 그런 면에서 정정당당하게 즐겨야 되고, 서로가 최선을 다해야 한다. 이 자기들만 즐거우면 즐겜이라는 놈들은 오버워치에서 이런 놈들이다. 1) 시메트라로 절벽으로 빠져나가는 순간이동기 생성. 2) 자기팀 시작지점 출구 빙벽으로 막아버리는 메이. 3) 상대팀 어떻게든 이겨보겠다고 3개 이상의 바스티온 픽 및 서로가 사각지대에서 공격 또는 6개의 디바 픽. 4) 난투에서 아나 재우기 스킬 무한으로 쓸 수 있는 점 악용해서 재우기만 하기, … 이 외에도 많은 사례가 있다.

내 닉네임을 ‘다람군’에서 ‘다람이’로 바꾼지 얼마 안 됐는데, 어차피 내 주위 친구들(고등학교, 온라인 친구들. 대학교 친구들은 대부분 다른 호칭으로 부른다)은 대부분 나를 ‘다람군’이 아닌 ‘다람이’로 불러왔기 때문에 그냥 호칭을 통일하자 싶어서 이렇게 바꾼 것이었다. 근데 저번 일요일에 만난 한 파티가 내 닉네임이 “여성적”으로 보였는지 자꾸 여성에 대한 성적 비하를 해대서 정말 짜증났었다. 남자인 내가 이런 기분을 느꼈는데 실제 여성들은 매일매일 게임에서 어떤 느낌일지 감히 상상도 가지 않는다.

이번 달 초~중순 사이에 업데이트 이후 돌렸던 1:1 게임에서는 별 한 개 짜리가 별 세 개 짜리 이겼다고 나보고 물레벨이라면서 조롱하고 갔다. 오버워치에서 별 하나 찍었으면 레벨과 실력은 별 상관관계가 없다는거 잘 알텐데 이렇게 조롱하고 갔다는건 악의적인 것이다. 내 자존감을 도둑질하겠다는 악의.

오늘은 팀 채널로 오라는 팀 채팅을 적은 후 일종의 성희롱을 하는 노래를 반복적으로 틀었던 놈이 있었다. 이 게임 끝나고 다들 게임 할 생각이 싹 사라져서 바로 해산해버렸다.

이 사례들 외에도 정말 많다. 셀 수 없을 정도로. 그나마 최근 겪었던 것들이라 기억에 남아 적을 수 있었던 사례들일 뿐이다.

뭐 내가 리그 오브 레전드 딱 한 판 해보고 접은 주제에 오버워치를 계속 욕먹어가면서 플레이하는 이유는 솔직히 같이 하는 그룹 덕분이다. 이 친구들 덕분에 그나마 얼마 없는 재미를 느껴가며 플레이할 수 있었다. 지금 게임 내 악의적 플레이어들의 수는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전망이고, 이 추세라면 우리 그룹은 점점 다른 플레이어들과 붙는 게임보다 사용자 지정 게임으로 돌리는 횟수가 그에 비례해서 늘어날테고, 그러다가 오버워치를 접고 다른 게임을 찾게 되겠지.

사실 게임은 물론이고 인터넷 문화 자체가 좀 바뀔 필요가 있음. 인터넷은 물론이고 실제 문화도 좀 바뀔 필요도 있고. 근데, 게임과 인터넷은 지금 초중고 학생들은 물론이고 20대, 30대, 40대 등등도 전부 아무런 거리낌 없이 만날 수 있는 공간이다. 적어도 이런 공간들의 문화가 바뀌어야 실제 문화도 바뀔텐데, 잘못된 문화들이 인터넷과 게임에서 자꾸 생겨난다. 부디 이런 문화를 바로잡을 어떤 운동이 시작되면 좋을텐데 방해꾼이 너무 많다.

광고

“게임 문화, 개선해야 한다”의 4개의 생각

  1. 비단 게임뿐만이 아니라 인터넷 문화의 전반적인 문제겠지? 나두 다라미랑 같은 이유에서 절대 온라인 게임 안해. 온라인이라고 팬티벗고 함부로 행동하는 사람들은 다들 감옥에 일주일씩 보내서 교화시켜야해.

    Liked by 1명

    1. 옛날에 인터넷 처음 할 때는 그닥 안 그랬는데 도대체 어쩌다가 이렇게까지 됐을까? 학교에서 도덕시간에 네티켓에 대해서도 잠깐 지나가는 식이나마 다뤘던거 같은데…

      좋아요

  2. 내 생각에는 그 잠깐 배우는게 문제인 것 같아. 그리고 너무 형식적으로 그리고 도덕적으로만 배운다는게 문제고. 어떻게 하면 진짜 획기적 효과적으로 언어예절과 네티켓에 대해서 교육할 수 있을까..ㅎㅎ 는 나부터 언어예절 재교육을 받고나서.

    좋아요

    1. 인터넷 유행어도 되게 저질스러운거 많이 타고 있고… BJ들이 게임 방송하면서 남들한테 큰 피해주는 것들 방송해서 보여주니까 애들 다 따라하고…
      이래저래 관련 교육이랑 캠페인 많이 해야될 듯.

      좋아요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