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기 리뷰

[리뷰] Sound Blaster X G5

올 여름에 구매 인증을 했던 Sound Blaster X G5. 반년 써본 리뷰이다.

pdt-mhl-g5

사운드 블라스터는 Creative Technologies의 사운드카드 제품군이다. 그 중에서 외장형 사운드카드인 Sound Blaster X G5를 구매한 이유는 오버워치 때문이었다. 자꾸 뒤에서 공격당해 죽는게 짜증나서… 참고로 오버워치 때문에 마우스도 바꿨었다. 모니터 안 바꾼게 천만 다행이지…

가상 7.1 채널을 지원하는 카드이다. 실제로도 들어보면 스테레오 헤드셋과 스피커를 사용함에도 불구하고 7.1 채널마냥 어디서 소리가 나는지 들린다. 꽤 신기하다. 다만 음원의 위치 높낮이는 구분이 되지 않는다. 그러니까 오버워치를 할 경우 발소리가 위층에서 들리는지 아래층에서 들리는지까지는 알 수 없다는 건데, 이건 뭐 Sound Blaster의 문제가 아니라 그냥 5.1, 7.1 채널의 문제이다.

구매할 때는 고려도 안 해봤던 기능 중에 재밌게 쓰는 기능인 음성 변조 기능이 있다.

a

변조 기능으로 오크, 엘프, 로봇 등은 물론이고 남->여 및 여->남 음성 변조 기능도 있다. 성별 변환 음성 변조 기능은 악의적으로 쓰일 수도 있는 기능이긴 하지만 친한 친구들끼리 PC로 음성대화할 때 잠깐의 재미를 느끼기에는 충분할 것 같다.

디자인 매우 잘 빠졌다. 흰색과 파란색이 잘 어울리는 조합이듯 검은색과 빨간색은 매우 세련된 조합이니까. 다만 바닥이 고무 비슷한 재질이라 한번 놓으면 잘 움직이지 않을 거라고 생각했지만 기기 자체가 가볍기 때문에 의외로 잘 움직인다. 기기에 달린 동그란 모양은 볼륨 조절기인데 사운드카드 고유의 볼륨을 조절하는게 아니라 시스템 볼륨 조절이기 때문에 라인-인 오디오의 볼륨은 조절되지 않을 것이다. 조절 되면 수정할 예정이지만 내가 PC에 연결하지 않고 라인-인만 쓸 일이 있을까.

볼륨 조절기를 정면으로 오른쪽에 있는 두 개의 버튼과 하나의 토글이 있는데 스카우트 모드 버튼과 프로파일 전환 버튼은 처음엔 몇 번 써보긴 했는데 나에겐 별로 필요한 기능은 아닌 것 같다. 토글 기능은 Gain 조절을 위한건데 아마 헤드폰 등의 임피던스 값에 따라서 사용하는 것인거 같아서 토글해보지는 않았다.

개인적으로 제품 출시 시기를 보자면 USB 타입-C가 일부 제품에 쓰이기 시작한지 1년 다 돼가는 시기인데 이 제품에 마이크로 USB 말고 USB 타입-C를 적용해줬으면 더 좋았겠다 싶기도 하다. 장기적으로 보면 마이크로 USB는 점차 축소되고 USB 타입-C가 확대될텐데…

전기를 좀 많이 먹는다. 일부 USB 연장선을 사용하면 전력 부족으로 기능이 제대로 동작하지 않는다. 때문에 난 Y 케이블을 이용해 두 개 USB 슬롯에서 전기를 가져오도록 해놨다. 일반적인 USB 연장선으로도 가끔 전력 부족으로 뻥 하는 소리와 함께 소리가 안 들렸다가 좀 있다가 들린다. 때문에 안정적으로 사용하려면 Y 케이블을 사용하는게 나을 듯 하다.

라인-인과 라인-아웃 슬롯도 있고, USB-아웃 슬롯도 있다. 전자는 콘솔 게임기나 스마트기기 사용자, 후자는 노트북 사용자를 위한 슬롯인거 같은데, 꽤 유용하긴 하다. 콘솔 게임기와 PC를 동시에 켜야 될 경우 G5에 USB-인은 PC, 라인-인은 콘솔 게임기를 연결하면 사운드카드에 연결 된 스피커나 헤드폰 등에서 두기기의 사운드가 동시에 나온다. 다만 USB-아웃 슬롯은 말했듯이 얘 자체가 전기를 좀 많이 먹기 때문에 USB-아웃 슬롯에 외장하드나 USB 허브를 꼽는 순간 일반 노트북에서는 동작이 어려울 것이다.

제공되는 마이크로 USB 선이 데스크톱에서 쓰기에는 좀 짧다. 데스크톱 본체 바로 위에 놓고 쓰거나 데스크톱에서 끌어온 USB 허브에 연결해서 쓸거라면 적당하겠지만 데스크톱 본체에 연결하고 책상 위에 둘거라면 길이가 짧을 수 있고 이 경우 연장선을 쓰지 않으면 사용이 어렵다.

원본 음원(320Kbps MP3 기준)이 운영체제 오디오 기능 때문에 좀 깨지게 들리는 경우 어느 정도 보정도 해준다. 맥북에서 안 꺠지게 잘 들었던 노래가 윈도우나 안드로이드에서 좀 깨져 들리는데(윈도우에서 WASAPI로 재생하면 안 깨짐) 사블 적용하고 완화되었다. 윈도우 오디오 믹싱 기능 좀 수정좀 해줬으면 좋겠다.

드라이버나 설정 프로그램은 버그도 아직 못 봤을 정도로 괜찮다. 설정할 수 있는 것도 많고, 그냥 많은 것도 아니고 읽기 쉽게 세세하다. UI/UX가 비교적 잘 돼 있는 프로그램인 셈.

소프트웨어는 업데이트 안 된지 반년 쯤 됐다. 물론 버그를 아직 발견 못 했기 때문에 업데이트 필요성이 적긴 하지만 개인적으로 가능하다면 펌웨어 업데이트로 전력 소모를 좀 줄여줬으면 싶다.

가격은 오알못인 내가 봤을 때 생각보다 저렴하지 못한 20여 만원 정도. 제 값을 못 하는 것은 아니지만 제품에 포함된 대부분의 기능은 메인보드에 보통 내장으로 들어가는 사운드칩셋에서도 지원하는 기능들이라서 체감이 그렇게 느껴진다. 근데 설정 자체가 간편하면서 내가 원하는 대부분의 기능을 옵션 설정할 수 있고 결정적으로 가상 5.1, 7.1 서라운드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봤을 때 가격에 그리 불만족스럽지는 않다. 다만 헤드폰 끼고 있을 때는 스피커 사용 중보다 만족도가 덜한데, 아마 출력기기인 헤드폰이 사운드카드를 제대로 못 따라가서 그런게 아닐까 싶다.

“[리뷰] Sound Blaster X G5”의 6개의 생각

  1. ㅋㅋㅋㅋ이게 다람이 목소리를 변조시켰던 요물이구먼. 아니 옵워한다고 이렇게 돈을 많이 투자해놓고 슬슬 접어야겠다 이러고 있으면 어떻게 하냐고. 뽕을 뽑아야지!!! ㅇㅍㅇ)999

    좋아요

    1. 헤헤… 오버워치 트롤들 너무 많아… 헤헤…
      이 사운드카드 사고나서 리듬게임 너무 신나…
      노래 틀어놓으면 내 앞에서 노래 부르는 것 같은 리얼함이야…

      좋아요

  2. 리듬게임 중독자이자 오락실 리듬게임의 고수인 치느에게 꼭 추천해주어라. 치느 정말 좋아하겠는걸.

    그리고 리듬게임 방송해죠 ㅇ0ㅇ)9

    좋아요

    1. 치느는 집에서 스피커 못 쓰겠다고 그래서 추천 못 해줬엉 ㅇㅅㅇ` 리듬게임은 스피커로 짱짱하게 틀어놔야 재밌는데…
      리듬게임 방송하면 내 발컨을 보게 되겠군 ㅇ0ㅇ!!

      좋아요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